MARÉE HAUTE (마리오뜨)

퍼슨스씨엔디
지정상품
사용기간
권장소비자가
생산수량
총 이용금액
0

(부대비용 및 부가세 별도)

독점 계약을 원하시면 문의하기를 통해 연락주세요.

MARÉE HAUTE

'마리오뜨'는 불어로 ‘밀물’이란 의미이며 행운이 밀물처럼 밀려온다는 희망의 메세지를 담고 있다.

 

MARÉE HAUTE FEMME/ HOMME

프렌치 감성의 절제된 스타일을 지향하는 여성, 남성 on duty, off duty 데일리 웨어 브랜드

 

MARÉE HAUTE 287/ MARÉE HAUTE 15 1/2

오늘은 뭘 입지? … 여성, 일생 중 287일 고민

여성들은 일생 중 287일이라는 시간을 무슨 옷을 입을지 고민하는데 사용한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9일 보도했다.

영국 의류업체 매탤란(Matalan)이 16~60세 여성 2,491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여성들은 주중에는 매일 아침 평균 16분 정도 옷 고민을 하고 주말에는 같은 고민을 14분 정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휴일에는 옷 고르는 시간이 최대 52분까지 늘어났고, 주말 저녁에 외출하기 전에는 20분 정도 복장을 고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들은 디너 파티나 크리스마스 파티 등을 앞두고는 평균 36분이라는 시간을 옷 고르는 데 소모했다.

또 매일 아침 입고 갈 옷을 정하기 위해 평균 2벌의 옷을 입어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2명 중 1명은 다음 날 직장에 입고 갈 옷을 정하기 위해 전날 잠들기 전 15분 정도 고민한다고 대답했다.

매탤란 관계자는 이 조사 결과에 대해 “어떤 상황에서든 옷은 사람의 이미지를 결정한다. 우리는 이것이 여성들에게 근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09. 07. 15. 조선일보)

<Brand Story>

“반드시 밀물 때는 온다” 앤드류 카네기 Andrew Carnegie

평생 힘겨운 가난 속에서 고생하며 노력해온, 한 청년이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물건을 파는 방문 판매를 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여느 때와 같이 물건을 팔기 위해 한 노인의 집을 방문한 청년은 그 집 거실에 걸려있는 그림을 보고 숨이 멎을 것 같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특별히 유명한 화가가 그린 그림도 아니고, 오래된 골동품 그림도 아니었습니다. 그렇다고 화려함과 아름다움으로 감동을 주는 그림도 아니었습니다. 썰물로 바닥이 드러난 쓸쓸한 해변에 초라한 나룻배 한 척이 쓰러질 듯 놓여있는 모습이 그려진 그림은 어딘지 우울한 기분마저 느끼게 하는 그림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그림 밑에 아래와 같이 짧은 글귀가 있었습니다.

‘반드시 밀물 때는 온다. 바로 그날, 나는 바다로 나갈 것이다’

그림과 글에 압도 당한 청년은 그 그림으로 인하여, 집에 돌아와서도 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다시 노인을 찾아가서, 그 그림을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청년의 간곡한 부탁에 노인은 그림을 줬고, 청년은 평생 그 그림을 가까이 두고서는 반드시 밀물이 온다는 글을 자신의 생활 신조로 삼아 노력했습니다.

그렇게 어떤 고난에도 절망하지 않고, 자신의 희망을 성취하며 살아온 청년은 바로 미국의 유명한 강철왕, ‘앤드류 카네기’였습니다.

썰물이 있으면 반드시 밀물의 때가 옵니다. 내리막길이 있으면 오르막길이 있고, 밤이 있으면 낮이 있는 법입니다. 지금의 나의 상황이 썰물같이 황량하다 해도 낙심하지 말고 밀물 때가 올 것을 기다리면서 노를 젓기 위한 준비를 하는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습니다.

 

* MG가 설정되어 있는 브랜드 입니다 *

MG: 1년 기준 10,000,000  RR: 소비자가 3%

0명이 활용했어요

MARÉE HAUTE (마리오뜨)

퍼슨스씨엔디
지정상품
사용기간
권장소비자가
생산수량
총 이용금액
0

(부대비용 및 부가세 별도)

독점 계약을 원하시면 문의하기를 통해 연락주세요.

추천 브랜드